'유진영아나운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22 책상을 보니, 그 사람 성격이 보이네 (227)

여러분의 책상은 깨끗한 편인가요? 어떤 것들이 놓여져 있나요?
함께 일하는 동료의 책상을 보면 그 사람과 참 닮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좀 더 그 책상을 관찰해보면 의외의 물건들을 발견하게 되고 그 걸 통해
역으로 그 사람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하게 되는데요.
지금부터 저희 사무실 사람들의 책상을 보며 책상정리와 사람의 성격, 심리를 알아보지요.

책상 정리의 좋은 예  


















먼저 흔히 모범적이라고 부르는 책상입니다. 김준호 아나운서의 책상인데요.
절대 설정샷 아닙니다. 업무 중이든 퇴근을 하든 그의 책상은 늘 한 치 흐트러짐이 없습니다.
지나가다 이 책상을 보면 혼란스런 제 마음도 정리 될 것 같습니다.
또한 상사들은 ' 이 사람은 정리하듯이 업무도 체계적으로 하겠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되는 책상입니다.

유명한 심리학자이자 철학자인 칼 융 이론을 기초로한
그 유명한 MBTI에 따르면 
책상을 말끔하게 정리하는 사람순서에 입각해서 차근차근 업무를 수행해 나가는 성실근면형이고 현실적이지만 이지만 세세한 것에 집중한 나머지 전체를 보지 못할 위험이 있다고 합니다. 다른 건 모르겠지만 복잡한 상황에서 가장 현실적인 판단을 하고 늘 차근차근 일을 진행해 가는 점은 맞는 것 같네요^^ 참고로 빌게이츠의 책상이 이렇다고 합니다.

김준호 아나운서의 책상을 자세히 보면, 나무를 키우고 있지요. 만약 이 나무를 무심코 지나치신 분이 있다면 그냥 체계적으로
업무만 집중하는 사람이라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업무중심적인 사무실 공간에서 나무를 키운다는 것은 그 사람의 인간적인, 자상한 면모를 볼 수 있는 단서인데요. 물어보니 그는 집에서 거북이도 키운다고 하네요. 제 선배이긴 하지만 아직 결혼하지 않았습니다. 혹시 뮤지컬이 취미라는 이 청년과 잘맞는 처자 없나요?

친근감 있고, 자기 계발적인  















이번에는 저의 동기인 유진영 아나운서의 책상입니다. 
오~ 여성스러운 느낌이 나는 아이템들이 눈에 띄죠^^

이렇게 친근감 있게 정리하는 사람의 책상 위에는 자신과 가족들의 사진, 귀여운 인형과 다양한 종류의 물건들이 놓여있기 마련인데요. 연필꽂이에는 필기구가 꽉 차 있고 그 옆에는 책들이  놓여있다고 합니다. 이 유형은 열린 마인드와 유머가 있는 사람이며, 사무실 내 모든 사람들에게 자주 위안을 주는 사람이라고 합니다.

실제로 유진영 아나운서는 주윗 사람들의 얘기를 많이 들어주고 제가 가장 고민이 생길 때마다 달려가는 현명한 친구입니다. 가끔은 저보다 어리지만 누나같이 듬직하다고나 할까요. 따뜻하고 낮은 목소리로 이야기하면 저도 모르게 마음이 편해지더라고요. 이런 느낌 덕분에 주위에 늘 사람이 모이는 스타일이지요.

텅 빈 책상  
















아무것도 없이 텅 빈 이 책상의 주인은 막내인 이지연 아나운서의 책상인데요. 세련된 외모와 정말 어울리지 않는 책상을 가지고 있지요. 심지어 빽빽한 다른 사람의 책꽂이완 다르게 텅비어 있어 저도 놀랐답니다.

텅 빈 책상 대개 내성적인 유형의 업무 공간으로 생각되기 쉽다고 합니다. 내성적이라는 것을 드러내는 다른
신호는 업무 파일을 높게 쌓고 그 뒤에 숨거나 눈이 마주치지 않는 방향으로 책상을 놓는 것입니다. 비어있는
책상이 사무실에서 현명하게 포커 페이스를 유지하는 방편을 의미할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이지연 아나운서는 말을 시키기 전엔 말을 안 걸어와요^^ 성격도 털털한 편이고요. 그래서 가끔은 이렇게 괜찮은 선배에게 관심(이상한 관심 말고요^^)도 없나라는 생각도 합니다. 포커페이스를 잘 유지 해서 그런지 처음 막내로 입사했을 때 동기 중 가장 싫은 소리를 안 들은 친구이기도 하지요.  단순한 게 좋다는 이 친구에겐 조금 다재다능한 남자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네요. 

혼란스러운 책상  

이게 바로 자랑스러운 저의 책상입니다.
아주 혼란습럽지요. 거기다가 재활용품 수집상도 아니고 물 마신 종이컵을 일주일 째 모으고 있습니다. 딱히 지저분 한 건 아니지만 그렇다고 정돈 된 모습도 아니지요. 전 사실 한가지만 못하는 성격, 책상에 여러가지 일을 벌려 놓습니다. 책보다 원고 연구, 방송 모니터 하고 다른 사람이 볼 때 정리되지 못한 것 같지만 전 불편하지 않더라고요. 

이렇게 쌓아두어서 정리가 안된 것처럼 보이는 사람은 통찰력 소위 말하는 육감이나 영감에 의존하기 쉬우며 구체적인 사실이나 사건보다는 이면에 감추어져 있는 의미, 관계가능성 또는 비전을 본다고 합니다. 또 상상력이 풍부하다고 알려져있습니다. 

듣고 보니 맞는 말인 것 같아요. 상상을 많이하고 현재보다는 미래에 집중하는 편이라 가끔은 너무 무모한 생각을 하는 것이 아니냐는 소리도 듣거든요. 하지만 꿈을 위해 한 걸음 한 걸음 내딛는 뚝심도 있답니다. 참고로 아인슈타인
이런 책상이었다고 해요^^

책상, 또 다른 나의 표현  

책상은 그 주인을 상상하게 한다고 합니다. 정리 상태는 그 주인의 성격을 가늠하게 하며 책상 위 사물들은 취향과 관심도를 말해줍니다. 일반화 하기엔 무리가 있지만 분면 그 주인에 대한 단서를 제공한다는 측면에서 이번 포스팅을 하면서 직장 동료들에 대해서 좀 더 깊이 알 수 있는 계기가 됐습니다. 또 다른 나의 표현이라는 책상 여러분의 책상은 지금 어떤 상태인가요?^^ 

글에 공감을 하셨다면 추천을^^
안 하셨다해도 추천을 아잉~~

            
                                      

Posted by 유아나